상단여백
HOME 경제 건설·부동산
LH, 영구임대 입주민 복지향상 위한 업무협약
‘임대주택 입주민 정신건강 증진 등 복지 향상을 위한 업무협약’에 참석한 변창흠 LH 사장(사진 오른쪽 네 번째), 남국희 한국사회복지관협회 회장(사진 오른쪽 다섯 번째), 임성규 주택관리공단 사장(사진 오른쪽 세 번째) 등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19.12.03.(사진제공=LH)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3일 경남 진주 LH 본사에서 한국사회복지관협회, 주택관리공단과 함께 ‘임대주택 입주민 정신건강 증진 등 복지 향상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에 따라 △LH는 입주민 복지증진을 위한 사회복지관‧주택관리공단 활동 지원 및 치료기관 등 유관기관과의 협력체계 구축을, △한국사회복지관협회는 입주민 상담, 사례관리, 치료연계 등의 서비스 제공을, △주택관리공단은 입주민 정보공유 및 복지관 프로그램 지원을 담당하며, 각 기관은 공동 워크숍, 토론회 등 정례적 협의체계를 구축해 이번 협약에 대한 실효성을 확보하기로 상호 합의했다.

LH는 현재 지역사회 내 정신질환자 등록‧관리, 위기상황 응급개입, 치료연계 및 상담활동을 수행하고 있는 시군구 정신건강복지센터 81곳과 협력관계를 구축하고 있으며, 이번 협약을 통해 대상기관 등을 더욱 확대할 계획이다.

변창흠 LH 사장은 “국민들의 삶에 실질적 변화를 주기 위해서는 주거안정 뿐만 아니라 종합적인 생활복지체계 구축이 필요하다”라며, “이번 협약을 통해 공공임대 입주민 삶의 질을 높이고 임대주택에 대한 인식을 개선하는데 소중한 밑거름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최윤희 기자  cyh6614@g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경기남부본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윤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많이 본 뉴스
    여백
    포토뉴스
    PREV NEXT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