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평택항~태국~베트남 연결 신규 항로 열린다경기평택항만공사, 도내 기업 동남아 수출판로 확대 견인
평택항 컨테이너 동부두 전경.<사진제공=경기평택항만공사>

평택항에서 태국과 베트남을 잇는 신규항로 개설이 이뤄지며 도내 기업의 동남아 수출이 더욱 활성화될 전망이다.

27일 경기평택항만공사(사장 최광일)에 따르면 내달 8일부터 동진상선, 장금상선, 남성해운 3개 선사가 1800TEU급 선박 3척을 교차 투입해 평택항과 홍콩, 태국 람차방, 방콕, 베트남 호치민을 기항하는 신규 항로 서비스를 운영한다.

이번 신규 서비스 항로는 평택항에 매주 월요일 오후 주1회 입항하게 된다.

공사는 한-베트남 자유무역협정(FTA)의 발효 등으로 포스트 차이나로 급부상한 베트남과 동남아 지역으로의 도내 중소기업 수출 판로를 확대하고, 기업 물류비 절감을 위해 동남아 신규항로 개설을 적극 추진해 왔으며 삼성전자 등 베트남 현지기업의 평택항 이용 확대에 노력해왔다.

공사는 그동안 평택항을 기항하는 정기항로 대부분이 중국으로 집중돼있는 점을 고려, 중국으로 향하는 항로를 다각화하고 동남아지역 신시장 개척을 위해 동남아 신규노선 개설에 초점을 맞췄다.

그 결과 지난 4월 평택항과 베트남 하이퐁 간 신규 정기 컨테이너 항로를 개설한데 이어 올들어 두번째 동남아 정기 컨테이너 항로를 개설하게 됐다.

특히 공사는 지난 2013년 경기도내 동남아 수출입기업 대상 평택항 마케팅을 시작으로 2014년부터 2016년까지 해마다 경기도, 평택지방해양수산청과 물류 대표단을 구성, 현지 세일즈에 박차를 가하고 베트남국제물류협회, 베트남교통국, 베트남항만청, 베트남상공회의소, 한인상공인연합회 등과 상호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하며 평택항 물동량 확대 및 동남아 신규항로를 잇따라 개설하는 쾌거를 이뤄냈다.

한편, 공사는 신규 항로가 개설된 태국 람차방.방콕, 베트남 호치민 현지에서 유관기관 및 화주·물류기업을 대상으로 평택항 포트 마케팅을 실시하여 조기 항로 안정화와 평택항 이용 확대를 위해 총력을 기울일 예정이다.

최광일 경기평택항만공사 사장은“도내 기업들이 평택항을 이용하여 물류비를 절감하고 동남아 시장 진출을 가속화할 수 있도록 신규 항로개설을 지속 추진해왔다”며 “고정적인 물량확보를 위해 대형화주 유치에 초점을 맞춰 왔고 각고의 노력 끝에 결실을 맺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 앞으로도 안정적인 운영 서비스가 제공될 수 있도록 유관기관과 함께 지속 노력을 펼쳐 나가겠다”고 말했다.

최윤희 기자  cyh6614@g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경기남부본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윤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많이 본 뉴스
    여백
    포토뉴스
    PREV NEXT
    여백
    여백
    Back to Top